생각을 키우는 지식여행

생각키우기

HOME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등재 기준을 찾아보고, 지역문화재의 등재이유를 알아봅시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은 인류 전체를 위해 보호되어야 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되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일람표에 등록된 문화재를 말합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 위해서는 인간이 만들어 낸 걸작이나 인류 역사의 중요한 증거와 같은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가지고 있으며, 재질이나 기법이 원래대로 보존된 ‘진정성’, 유산의 가치를 충분히 보여줄 수 있는 ‘완전성’이 갖추어져야 합니다.

문화재 등재이유
도동서원, 도산서원
병산서원, 소수서원
옥산서원
조선시대의 사상적 기반이자 교육 및 사회활동의 기본 이념이었던 성리학의 탁월한 증거이며, 서원의 필수 공간 요소인 제향공간, 강학공간, 교류와 휴식 공간이 완전하게 보전되어 있다. 16세기부터 건립되었지만 훼손되지 않고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불국사와 석굴암 신라인들의 창조적 예술 감각과 뛰어난 기술로 만들어 낸 건축물로 경주 토함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고대불교 예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걸작이다. 석조 유산은 8세기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목조 건축물은 철저한 역사적 고증을 바탕으로 전통 재료와 기술을 사용하여 복원하였다.
경주 월성, 대릉원,
남산, 황룡사, 명활산성
한반도에서 천 년 동안 이어지면서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신라 왕국의 면모를 보여주는 증거이며, 탁월한 수준의 불교문화와 석조 기술을 보여준다. 석조 건축물의 경우 보존 상태가 양호하며, 황룡사와 월성의 경우 건물은 사라졌지만 터는 옛 자리에 그대로 보존되고 있어 진정성을 인정받고 있다.
하회마을, 양동마을 씨족 마을의 대표적 요소인 종가와 양반들이 살았던 크고 튼튼한 목조 가옥, 정자와 정사, 유교 서원과 서당, 평민들의 초가집 등이 조화롭게 배치되어 있고, 원형에 가깝게 남아 있어 조선시대 지방의 생활방식과 문화를 보여준다.
부석사, 봉정사 7세기부터 9세기에 걸쳐 중국으로부터 대승불교의 전통을 수용하여 형성된 종교 문화의 모습을 보여준다. 공간적 요소들이 훼손 없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부석사 무량수전과 봉정사 극락전은 예술적, 건축학적 가치가 매우 뛰어난 목조 건축물이다.

epub
책보기

대구
365 오늘